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인권조사위, 8월 중순 조사 착수...북한 "조사위 거부"


마이클 커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장 (자료사진)

마이클 커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장 (자료사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공식 조사가 8월 중순부터 시작됩니다. 조사위원회는 전세계 4천여 민간단체에 협력을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실무를 총괄하고 있는 쥬세페 칼란드루초 행정실장은 31일 ‘VOA’에, 공식 조사 활동이 8월 중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칼란드루초 실장은 조사위원 3 명을 포함해 5-6 명의 실무진이 8월19일이나 20일부터 서울에서 공식적인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칼란드루초 실장은 최근 일부 실무자가 서울에서 인권단체 관계자들을 만나는 것은 조사를 위한 준비작업일 뿐 공식적인 조사 활동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칼란드루초 실장] “I think it’s be overblown because actually we are…”

한국에서 현장 조사활동이 이미 시작됐다는 일부 언론보도는 과장됐다는 겁니다.

조사위원회는 앞서 지난 5일 첫 기자회견을 열고 8월18일 부터 한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해 탈북자들과 민간단체 관계자들을 면담하고 공청회도 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주 대법관 출신인 마이클 커비 위원장은 특히 8월11일부터 17일까지 북한 방문 계획을 세우고 북한 당국에 협력을 계속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스위스 제네바주재 북한대사관 관계자는 31일 ‘VOA’에, 유엔 조사위원회를 인정하지 않고 단호히 거부한다는 북한 정부의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칼란드루초 실장은 한국의 20-30개 단체를 포함해 전세계 4천여 민간단체들에 조사에 협력을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칼란드루초 실장] “The total we sent worldwide which is about four thousand…”

유엔 조사위 원칙에 근거해 북한과 관계없이 전세계 모든 민간 인권단체들에 서한을 보냈으며, 적극적인 동참을 기대하고 있다는 겁니다.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웹사이트는 위원회에 협력하기 원하는 단체들에 오는 11월3일까지 영문으로 된 증거자료를 제출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다만 한국어와 일본어는 5쪽 미만일 경우 영문으로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고 위원회는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 산하 국가위원회는 지난 26일 조사위원회에 증거자료를 제출하기 원하는 단체들에 영문 번역과 서식지원 등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 3월에 결의해 설립된 북한인권 조사위원회는 북한 주민의 식량권과 표현, 이동의 자유 침해, 정치범 수용소 운용과 성분 차별 등 9가지 유형의 인권 침해가 반인도적 범죄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규명할 예정입니다.

VOA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