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외무차관 중국 방문, 센카쿠 문제 논의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자료사진)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자료사진)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중국과 일본 간 갈등 해소를 위해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오늘 (29일) 중국을 방문합니다.

중국에서 댜오위다오로 불리는 이 해역은 자원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중국은 센카쿠 열도 지역에 여러 차례 함정을 파견했었고, 이에 따라 일본은 최근 중국의
군비 증강에 따른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주 기자들에게 센카쿠 열도와 관련해 중국과 고위급 회담을 갖길 희망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일본은 중국과 정상회담을 열자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중국은 ‘센카쿠 영유권 분쟁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한 정상회담에 응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