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7차 실무회담 제의...북한, 반응 없어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9일 개성공단문제 등 현안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9일 개성공단문제 등 현안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오늘 (29일) 개성공단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이어가자고 북한에 공식 제안했습니다. 북한은 아직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9일 오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남북 7차 실무회담을 제의하는 내용의 전통문을 북한에 전달했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28일 긴급성명을 통해 개성공단과 관련한 마지막 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두 번 다시 일방적으로 통행제한과 근로자 철수 조치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 “중요한 것은 남과 북이 서로 협력을 해서 개성공단을 국제적인 경쟁력 있는 공단으로 발전적으로 정상화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고, 이렇게 하려면 재발 방지 보장 부분에 대한 확실한 매듭이 지어져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서 명확하게 북한의 입장 변화, 태도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말씀 드립니다.”

한국 정부는 전통문에서 회담 날짜와 장소는 제시하지 않았으며, 북한의 조속한 회신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판문점 연락채널 마감 통화 때까지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한국 정부의 회담 제의는 지난 25일 6차 실무회담이 결렬된 지 나흘 만에 나온 겁니다.

남북은 현재 공단 가동중단 사태의 원인과 책임규명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탭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8일 북한에 회담을 제안하면서, 재발 방지 대책에 대한 입장 변화가 없을 경우 공단 존폐에 대한 중대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다시 부당한 이유로 통행제한과 근로자 철수 등 일방적 조치가 취해진다면 우리 기업들은 큰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게 됩니다. 개성공단과 남북관계의 정상화를 위해 북한의 올바른 선택을 촉구합니다.”

한국 정부는 회담 제의와는 별도로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등 5개 민간단체가 신청한 어린이용 의약품과 영양식, 그리고 장애인용 물품 등 132만 달러 규모입니다.

이와 함께 국제기구인 유엔아동기금, UNICEF를 통해서도 6백4만 달러 규모의 영유아와 임산부용 백신과 영양 결핍 치료식 등이 지원됩니다.

한국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을 승인한 것은 지난 3월 유진벨 재단의 결핵약 반출 승인 이후 4개월 만입니다.

또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은 한국 현 정부 들어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