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서 '유엔군 참전·정전 60주년 기념식' 열려


27일 '유엔군 참전·정전 6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는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

27일 '유엔군 참전·정전 6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는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

한국 정부가 ‘유엔군 참전의 날’로 공포한 7월 27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 6.25 전쟁에 참가했던 한국 국가유공자들과 유엔 참전용사들이 모였습니다.

이 행사는 유엔참전국과 참전용사에 대해 최고의 예우와 감사를 표시하기 위한 감사행사라고 국가보훈처는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발전된 한국의 모습이 한국과 유엔 참전용사들이 목숨 걸고 지켜낸 자유와 평화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60년 전 오늘, 한반도에 포성은 멈췄지만 전쟁의 참화로 삶의 터전은 잿더미로 변해 있었다. 그러나 한국 국민들은 절망을 딛고 일어섰다"라며 "그 결과 한국은 무역 규모 세계 8위의 활력 넘치는 나라, 세계 최고의 IT인프라를 갖춘 나라로 성장했다.이는 국민들의 헌신과 노력, 참전 용사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자유와 평화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정전 60주년을 계기로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와 안정이 찾아오길 바란다면서 북한이 핵개발을 포기하고 진정한 변화와 평화의 길로 나서길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새로운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일관된 원칙과 신뢰를 토대로 북한과의 신뢰구축을 위한 대화를 유도하고 한반도에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고 남북한 공동 발전의 길을 적극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신뢰를 기반으로 남북 대화를 재개하고 의미 있는 약속을 하는 것이 한반도 분쟁을 해결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해 왔습니다.

이어 박 대통령은 6.25 전쟁에 가장 많은 병력을 파병한 미국의 대표인 성 김 주한미국대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고 박승춘 보훈처장은 6.25 참전유공자회 박희모 회장에게 호국영웅기장을 수여했습니다.

수많은 초-중-고교 학생들이 엄지손가락으로 도장을 찍어 만든 참전국 국기를 들고 입장할 때는 수많은 박수갈채와 환호가 쏟아졌습니다.

기념식에 참석한 콜롬비아 출신 참전용사 올레가리오 핀손 씨는 이렇게 멋진 나라로 성장한 한국에 다시 오게 돼 감격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지평리 전투에 참전했던 미국의 존 조셉 모글루 씨도 전쟁에서 살아남아 이런 뜻 깊은 기념식에 참석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참전용사들과 참석자들이 함께 ‘모두가 친구이며 함께 가는 동반자’라는 의미가 담긴 ‘That’s what friend’ 노래를 합창하는 것으로 유엔 참전용사들에 대한 한국 정부의 첫 공식 감사행사는 마무리 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