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전 정전 60주년, 워싱턴서도 다채로운 기념행사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 27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 정전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 27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 정전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6.25 전쟁 정전협정 60주년을 맞아 이번 주 워싱턴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열립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도 협정 체결 60주년 행사에서 연설할 예정입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6.25전쟁 정전협정이 체결된 지 60년이 되는 오는 27일 워싱턴에서 성대한 기념행사가 열립니다.

한국전쟁 참전 기념공원에서 열리는 이 행사에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참석해 축사를 할 예정입니다.

지난 2006년 딕 체니 부통령이 정전 53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적은 있지만, 현직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행사에는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도 참석해 축사를 할 예정입니다. 행사는 한국 전통문화 공연과 미 해병대 군악 연주, 참전용사들에 대한 헌화식, 미-한 양국 고위 인사들의 축사로 이뤄집니다.

한국 정부에서는 국회 정무위원장인 새누리당 소속 김정훈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특사단과 안호영 주미대사, 백선엽 예비역 대장 등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24일 저녁에는 버지니아 주 포트 마이어 기지에서 미 육군부 차관 주최로 6.25전쟁 참전용사들을 기리는 연주회가 열립니다. 연주회에는 조지프 웨스트펄 육군부 차관과 미 의원들, 참전용사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튿날인 25일에는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참전용사들의 후손 조직 발대식이 열리고, 이어 의회에서 주미 한국대사관과 친한파 의원들의 모임인 ‘코리아 코커스’가 공동 주최하는 연회가 열립니다.

같은 날 의회에서는 존스 홉킨스대학 국제대학원이 주최하는 정전협정 60주년 기념 토론회가 열립니다.

토론회에는 찰스 랭글 하원의원, 하워드 코블 하원의원, 존 워너 전 상원의원 등 6.25전쟁에 참전했던 전현직 의원들이 연사로 참석합니다.

이어서 저녁에는 워싱턴의 미 해병대사령관 관사 앞에서 6.25전쟁 참전용사들을 기리는 해병대 의장대의 연주가 예정돼 있습니다.

26일에는 국립 해병대박물관에서 6.25 전쟁의 영웅마 ‘레클리스’의 기념 동상 헌정식이 열립니다. 레클리스는 총탄이 빗발치는 전투 현장에서 탄약과 부상병을 실어 나르다 두 번이나 부상 당한 해병대 소속 군마입니다.

이밖에도 한국 정부 특사단은 방미 기간 중 워싱턴의 보훈병원과 보훈용사촌을 방문해 참전용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