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도 베트남처럼 국제사회 일원 돼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23일 청와대에서 응웬 신 흥 베트남 국회의장 일행을 접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이 23일 청와대에서 응웬 신 흥 베트남 국회의장 일행을 접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도 베트남처럼 변화해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경제발전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23일) 서울을 방문한 응웬 신 흥 베트남 국회의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이 베트남의 변화를 배울 수 있도록 베트남이 가능한 협조를 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변화를 택한다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발전을 적극 도울 것이라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에 일관된 메시지를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흥 의장은 베트남도 한국과 같이 분단국가의 경험을 갖고 있어 한반도 상황에 충분히 공감한다며, 남북한이 국제 관례와 국제법에 따라 평화적으로 통일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