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중 1.5트랙 회의…북 핵 협상 재개 모색


22일 한국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미·한·중 트랙1.5 회의에서 각국 대표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천하이 주한 중국부대사, 동만 위안 CIIS부소장, 이도훈 한국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 윤덕민 한국 국립외교원장, 홍지인 한국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장, 마이클 그린 CSIS 부소장, 로버트 랩슨 미 국무부 한국과장 겸 6자회담 특사대리.

22일 한국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미·한·중 트랙1.5 회의에서 각국 대표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천하이 주한 중국부대사, 동만 위안 CIIS부소장, 이도훈 한국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 윤덕민 한국 국립외교원장, 홍지인 한국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장, 마이클 그린 CSIS 부소장, 로버트 랩슨 미 국무부 한국과장 겸 6자회담 특사대리.

북 핵 협상 재개 방법 등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 중국 세 나라가 반관반민 형식의 이른바 1.5트랙 회의를 가졌습니다.

오늘 (22일) 서울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회의에는 그동안 세 나라의 대표적인 외교정책 연구기관 차원에서만 진행됐던 것과는 달리 북 핵 문제를 다루는 정부의 실무 담당자들도 처음으로 참석했습니다.

한국 측에서는 이도훈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이 참석했고 미국 측에서는 로버트 랩슨 국무부 한국과장 겸 6자회담 특사 대리가, 중국 측에서는 천하이 주한 중국대사관 부대사가 참석했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 미-한 두 나라는 비핵화 대화를 위해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를 강조했지만 중국은 조속한 6자회담 재개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