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5차 실무회담 또 합의 실패…25일 6차 회담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간 5차 실무회담이 17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렸다.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왼쪽)이 남측 수석대표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을 맞이하고 있다.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간 5차 실무회담이 17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렸다.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왼쪽)이 남측 수석대표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을 맞이하고 있다.

남북한은 오늘 (22일) 개성공단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5차 실무회담을 열었지만 이번에도 합의문을 채택하지 못했습니다. 후속 회담은 오는 25일 열릴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5차 실무회담에서 남북은 합의서 수정안을 교환하며 이견을 조율했지만 결국 타결까지 이르진 못했습니다.

한국 측은 지난 4차 회담 때 북한이 제시한 합의문 초안에 대한 수정안을 북한측에 전달했고 북한도 한국 측 수정안에 대한 재수정안을 다시 내놨습니다.

한국 정부가 합의서 수정안을 내놓은 것은 남북 실무회담이 시작된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측은 합의서에서 개성공단 중단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가 우선 마련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며 개성공단의 국제화 등에 대한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개성공단의 국제화 문제 등 일부 사안을 제외하고는 크게 진전된 입장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본격적인 회담에 앞서 한국 측 김기웅 수석대표는 때가 되면 곡식이 익는다는 인사말을 건네며 이번 회담에서 성과를 이뤄내자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녹취:김기웅, 남북 실무회담 남측 수석대표] “때가 되면 맑은 하늘 아래 곡식이 익는 철이 올 때가 있고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으로 삼아서 앞으로 개성공단이 튼튼한 기반 위에서 크게 발전할 수 있는 길을 나가겠다는 각오로 이번 회담을 진지하게 협의를 진행했으면..”

이에 대해 북측 박철수 수석대표는 한국 정부의 태도에 대해 간접적으로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VOA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