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뎀프시 미 합참의장 "전작권 이양, 예정대로 추진 지지"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이 18일 상원 군사위에서 열린 재인준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이 18일 상원 군사위에서 열린 재인준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 지명자가 미-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예정대로 추진하는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뎀프시 합참의장 지명자는 예정대로 오는 2015년 말에 전시작전통제권을 한국에 돌려주는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뎀프시 지명자는 18일 상원 군사위에서 열린 재인준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군사적 측면에서 전작권 전환의 시점은 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전작권 전환 시기를 연기해 달라고 미국 정부에 제안한 사실이 확인된 이후 미군 고위 관계자가 이에 대해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뎀프시 지명자는 전작권 전환의 조건은 무기시스템 획득과 지휘통제 시스템, 정보, 감시, 정찰 플랫폼, 탄약 공급, 적절한 전환 절차 등 역량에 기반한 목표를 달성하는 데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군이 매우 능력있는 군대지만 그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자금 조달 부문에서 일부 차질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같은 언급은 전작권 전환 연기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

뎀프시 지명자는 제임스 서먼 미한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을 비롯한 주한미군은 한국의 합참본부와 공동으로 전작권 전환을 위한 역량 확보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뎀프시 지명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한반도 상황에 대해, 현재 안정된 상태이지만 도발 국면이 장기화하는 데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도발적 발언 등을 우려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이나 핵무기를 당장 사용할 것이라는 징후는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제임스 위너필드 합참차장 지명자는 이날 신고되지 않은 무기를 싣고 항해 중 파나마에 억류된 북한 선박 청천강 호 사건과 관련, 현재로선 이 무기들이 쿠바 주장처럼 단순히 수리를 위해 북한으로 보낸 것인지 아니면 북한에서 사용하도록 쿠바가 보낸 것인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위너필드 합참차장 지명자] "it clearly exposes North Koreans' willing defiance.."

위너필드 지명자는 이번 사건은 어느 경우든 북한이 국제사회와 유엔 안보리 결의를 거부할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보여줬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