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부통령 "북한, 핵 포기 없인 평화 번영 없어"

  • 이성은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 18일 미국진보센터 주최 행사에서 미국의 아시아 태평양 정책에 관해 연설했다.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 18일 미국진보센터 주최 행사에서 미국의 아시아 태평양 정책에 관해 연설했다.

미국의 조 바이든 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는 한 평화와 번영을 누릴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18일 조지 워싱턴대학에서 행한 연설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는 한 다른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국가들처럼 평화와 번영을 누릴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 바이든 부통령] “North Korea can’t have peace…”

바이든 부통령은 이날 워싱턴의 민간 연구기관인 미국진보센터(Center for American Progress)설립 10주년을 기념하는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그 동안 도발적인 행동을 일삼아 온 북한이 이제 다시 대화를 원하고 있다며, 이런 패턴은 이미 예전부터 반복돼 온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도발을 한 뒤 보상을 받는 과거의 패턴을 기대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그러나 북한이 진지하게 협상에 임할 준비가 됐다면 미국도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 바이든 부통령] “We are ready…”

북한은 더 나은 길을 선택할 것인지 아니면 이란과 함께 내리막길을 갈 것인지 분명한 선택권을 갖고 있으며, 실수는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이와 관련해 버마의 경우 올바른 선택을 통해 이미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혜택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또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이 한반도 비핵화를 중국의 우선과제라고 밝힌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 바이든 부통령] “We welcome President Xi’s important statement…”

바이든 부통령은 미국이 한국과 일본 등 오랜 동맹국들 뿐아니라 중국과 러시아와도 북 핵 문제와 관련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