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에 6백만 달러 긴급 구호 지원


북한 함경북도 회령에서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의 영양 지원을 받는 어린이들. (자료사진)

북한 함경북도 회령에서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의 영양 지원을 받는 어린이들. (자료사진)

유엔이 북한에 6백만 달러 긴급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자금난을 겪고 있는 북한 내 유엔 기구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것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는 올해 하반기에 북한에서 활동하는 유엔 기구들에 중앙긴급구호기금 CERF을 통해 6백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앙긴급구호기금은 인도주의적 상황이 심각한 나라에서 활동하면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유엔 기구들에 ‘자금부족 지원금’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북한주재 유엔 기구들은 북한 내 상주조정자인 유엔개발계획 UNDP 평양사무소장과 협의해 6백만 달러 예산 내에서 구체적인 지출 내역을 결정하게 됩니다.

중앙긴급구호기금은 지난 1월에도 ‘자금부족 지원금’ 명목으로 북한 내 유엔 기구들에 7백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주재 유엔 기구들은 거듭 자금난을 호소하며 국제사회의 기부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인도주의업무조정국에 따르면, 올해 유엔 기구들이 대북 지원을 위해 필요로 하는 총예산은 1억4천7백만 달러지만 5월 중순까지 모금액은 17.3%인 2천5백40만 달러에 그쳤습니다.

유엔은 대북 제재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줄어들고 있고, 여러 정부가 최근 들어 북한이 더 이상 인도주의 지원과 개발 지원의 우선순위에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힌 점이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은 하반기 동안 인도주의적 활동 예산이 심각하게 부족한 12개 나라에 총 7천2백만 달러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 중 가장 큰 지원을 받는 나라는 2천만 달러를 지원받는 소말리아이며, 파키스탄이 1천만 달러로 뒤를 이었습니다.

북한은 8백만 달러를 지원 받는 차드와 니제르에 이어 다섯 번째로 큰 수혜국입니다.

지난 해 유엔이 북한에 지원한 중앙긴급구호기금은 총 1천2백92만 달러입니다.

북한은 2012년 기금 혜택을 받은 49개 나라 중 14번째로 많은 자금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