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4차 실무회담 합의 실패…22일 후속 회담


김기웅 한국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이 17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남북개성공단 4차 실무회담을 마친 뒤 센터를 나서고 있다.

김기웅 한국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이 17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남북개성공단 4차 실무회담을 마친 뒤 센터를 나서고 있다.

남북한은 오늘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4차 실무회담을 열었지만 여전히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양측은 오는 22일 후속 회담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4차 실무회담에서 남북은 지난 3차 회담에서 교환한 합의서 초안의 구체적인 내용을 두고 본격적인 협상을 벌였습니다.

한국 정부는 개성공단 정상화에 앞서 재발 방지를 실제적으로 보장할 수 있고, 공단을 발전적으로 정상화시킬 수 있는 방안이 합의서에 담겨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구체적인 재발 방지책을 내놓지 않은 채, 조속히 공단을 재가동하자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한국 측 김기웅 수석대표는 회담 후 기자설명회에서 3차 회담에서 북측에 제시했던 합의서 초안을 토대로 북한과 협의를 벌였다며, 북한은 일부 수정한 합의서안을 제시했지만 여전히 입장 차가 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일방적으로 통행을 차단하거나 근로자를 철수시킬 수 없도록 대책을 마련하는 게 합의서의 본질적인 문제임을 북측에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이날 두 차례의 전체회의와 세 차례의 수석대표 접촉을 이어가며 입장 차를 조율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남북은 오는 22일 개성공단에서 5차 회담을 열고 후속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개성공단 사태에 대한 남북 간 입장 차는 양측 수석대표의 모두 발언에서도 드러났습니다. 남북 수석대표의 모두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김기웅 남측 대표] “이렇게 비가 오다가 그쳤을 때 그동안의 고쳐야 할 게 있었다면 고치고 부족한 게 있었다면 잘 보강해서 또 비바람이 치고 폭우가 와도 끄떡없이 흔들리지 않는 집을 지었으면 좋겠다, 이런 말씀을 드립니다.”

[녹취: 박철수 북측 대표] “안개까지 걷히면 먼 산의 정점이 보일 것 같습니다.”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한 반면 북한은 한국 정부가 원하는 정상화 방안까지는 풀어야 할 숙제가 많음을 내비친 겁니다.

한편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 2백여 명은 17일 개성공단을 방문해 완제품과 원부자재 3백40여 t을 차량에 싣고 남측으로 돌아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