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기밀 폭로 스노든, 러시아 망명 재신청


12일 러시아 모스크바 공항에서 에드워드 스노든(가운데)이 인권단체 관계자들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12일 러시아 모스크바 공항에서 에드워드 스노든(가운데)이 인권단체 관계자들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미국 정부기관의 정보 수집 활동을 폭로했던 에드워드 스노든이 러시아에 또 다시 망명 신청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스노든이 만일 미국 정부에 대한 폭로행위를 멈춘다면 받아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스노든은 12일 모스크바 공항에서 국제인권단체 활동가들과 러시아 법률가들을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요 언론들은 스노든과 접촉한 인사들의 말을 인용해 미국 정부의 여권 만료 조치로 여행을 할 수 없게 된 스노든이 남미국가로 향하기 이전에 임시로 러시아에 머물기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스노든은 앞서 러시아에 망명 신청을 했다가 푸틴 대통령의 요구조건을 듣고 곧바로 철회한 바 있습니다.

현재 베네수엘라와 니카라과, 볼리비아 등 중남미 국가 3곳에서 스노든의 망명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