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 주식시장 버냉키 효과...다시 상승세


미국 뉴욕의 증권 거래소.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증권 거래소. (자료사진)

미국의 경제 회복을 위해 양적완화가 계속 필요하다고 밝힌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발표를 계기로 세계 주식시장이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11일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의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에 비해 1% 상승 기조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앞서 홍콩의 항셍 지수는 2.5% 상승으로 거래를 마쳤고, 영국 런던과 독일 프랑크푸르트, 프랑스 파리 증시도 상승세로 마감했습니다.

지난 달 벤 버냉키 연준 의장은 미국의 경기가 계속 회복세를 보인다면 매달 850억 달러에 달하는 채권 매입 방식의 양적 완화 조치를 올해 말부터 중단할 수 있다고 밝혀 전 세계 주식시장에 충격을 안겨줬습니다.

이처럼 전 세계 주식 투자자들이 미 연방준비제도의 진정한 의도가 무엇인지 혼란스럽다는 반응이 나오자 버냉키 의장이 직접 양적 완화 조치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