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연합, 북한 고려항공 운항제한 계속 유지


북한 고려항공 소속 항공기 (자료사진)

북한 고려항공 소속 항공기 (자료사진)

북한의 고려항공이 유럽연합 역내 27개 회원국에서 운항하는 것이 엄격히 제한되는 항공사로 또 다시 분류됐습니다. 지난 2010년 3월 이후 이 같은 조치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유럽연합(EU)가 북한의 고려항공에 대한 운항 제한 조치를 유지했습니다.

EU 집행위가 10일 발표한 `역내 취항 금지 항공사 명단' 21차 개정판에서, 러시아 제 TU-204 항공기 두 대를 제외한 나머지 고려항공 항공기들을 앞으로도 유럽연합 내 운항이 계속 금지되는 항공사 명단에 다시 올린 겁니다.

심 칼라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부위원장 겸 교통정책 담당집행위원은 보도 자료를 통해, 역내 취항금지 항공사 목록은 유럽의 하늘과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졌을 뿐 아니라 항공 안전을 제고해야 할 필요가 있는 국가와 항공사들에게 경종을 울리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U 집행위의 이번 개정판에서 아프가니스탄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수단 등 20개국 278개 항공사와 2개의 독립 항공사 등 280개 항공사가 전면 운항금지 목록에 올랐습니다.

또한, 고려항공과 함께 카자흐스탄의 아스타나 항공 등 10개 항공사는 운항 제한 항공사로 지정됐습니다.

이번 목록 작성은 유럽항공안전청과 27개 EU 회원국은 물론 노르웨이와 스위스, 아이슬랜드,크로아티아 등 비 EU 국가의 항공안전 당국자들도 참가해 만장일치로 이뤄졌습니다.

고려항공은 유럽연합이 명단을 작성하기 시작한 지난 2006년부터 계속 전면 운항금지 항공사 명단에 올랐습니다.

그러다가 러시아에서 TU-204 항공기 두 대를 도입한 이후인 2010년 3월에, 엄격한 제한 아래 유럽연합 회원국 내에서 운항할 수 있는 항공사로 조정됐습니다.

당시 유럽연합은 고려항공의 러시아 제 여객기 두 대가 국제적 안전기준을 충족시키고 당국의 적절한 감독을 따르는데 필요한 장비를 갖추고 있다며, 이 두 여객기에 한해서 유럽연합 내에서 운항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