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개성공단 재가동만 서둘러선 안 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논설실장 및 해설위원실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논설실장 및 해설위원실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개성공단이 다시 가동되려면 먼저 공단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남북한의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개성공단 재가동 여부가 앞으로 남북관계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는 견해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실무회담과 관련해 공단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기본적인 보장조차 받을 수 없는 상황에서 재가동만 서둘러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언론사 논설실장과 해설위원실장들과 오찬을 함께 하는 자리에서 북한측이 개성공단 근로자들을 느닷없이 철수해 버리는 바람에 한국측 인원들이 안전하게 돌아오도록 마지막까지 얼마나 피 말리는 협상을 했는지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런 부분에서 먼저 신뢰를 보여줄 때 좀 더 큰 발전을 위해 다양한 다른 방법도 생각할 수 있다며 지금은 기본적인 신뢰를 쌓는데도 아주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남북간 비공개 접촉 가능성에 대해선 모든 것을 공개적으로 할 수는 없고 관계 증진을 위해 편의상 비공개로 얘기를 나눌 수도 있지만 지금은 그런 때가 아니라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이런 문제 또한 개성공단 같은 부분에서부터 신뢰가 쌓여야 융통성 있는 방법을 생각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개성공단 문제에 북한이 어떤 태도로 나오느냐를 앞으로 남북관계를 풀어나가는 데 시금석으로 삼겠다는 의중을 내비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다른 투자도 굉장히 원할 텐데 개성이 저런 식으로 가면 누가 투자하겠느냐며 국제사회 규범이나 상식에 맞게 가야 장기적으로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현재 개성공단 회담도 국제사회가 모두 보는 상황에서 진행되고 있다며 국제사회가 이를 통해 북한을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최근 중국 방문에서 만난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가 핵은 절대 안 된다는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리 총리는 북한이 핵 실험을 해 실험장 쪽의 압록강 수질이 나빠졌고 이는 주민들에게 해가 되는 문제라고 우려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남북한이 신뢰를 쌓으려면 무엇보다말을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외교나 정치는 우선 말이라며 북한이 존엄을 이야기 하면서 한국에 대해선 옮기기도 힘든 거친 말을 하는데 존엄은 북한에만 있는 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에게도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