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6.25 참전 중국인 첫 방한 "평화 통일 이루길"


중국인 한국전 참전군인 천뤄비 씨(가운데 왼쪽)가 9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한국의 참전군인들을 만나 포옹하고 있다.

중국인 한국전 참전군인 천뤄비 씨(가운데 왼쪽)가 9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한국의 참전군인들을 만나 포옹하고 있다.

6.25 전쟁에 참전했던 중국인 3명이 휴전 이후 처음으로 한국 경기도 파주군에 있는 중국군 묘지를 방문해 두 나라 참전 군인들이 처음으로 만남의 자리를 같이 했습니다.

한중문화협회 초청으로 한국을 찾은 중국인 천뤄비 씨 등 3명은 모두 중국 쓰촨성 ‘청두’ 출신으로 스무 살 안팎의 젊은 나이에 전쟁에 참가해 북한군을 지원했습니다.

파주 중국군,북한군 묘지에는 중국군 362구, 북한군 718구 등 모두 천 80구가 안장돼 있습니다.

여군으로 참전했던 천뤄비 씨는 이렇게 양지 바른 곳에 전우들이 묻혀있는 줄 몰랐다며
한국 국민 모두에게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평화 통일을 기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묘역 방문을 마친 뒤 오두산 통일 전망대를 둘러본 이들은 파주 임진각으로 이동해
한국 군 참전용사 6명을 만났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