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재가동 원칙적 합의…10일 방북해 설비점검


한국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의 부총국장 등 남북대표단이 6일 북측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당국간실무회담에서 마주 보고 서 있다.

한국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의 부총국장 등 남북대표단이 6일 북측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당국간실무회담에서 마주 보고 서 있다.

남북한은 7일 가동이 중단된 개성공단을 준비가 되는대로 재가동하기로 원칙적인 합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언론에 따르면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이 오는 10일부터 개성공단을 방문해 설비 점검과 정비를 진행한다는데도 합의했습니다.

남북한은 남측 기업이 완제품과 원부자재를 반출할 수 있도록 하고, 절차를 밟아 설비도 반출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를 위해 북측은 개성공단을 방문하는 남측 인원들의 안전한 복귀, 신변 안전, 그리고 차량의 통행·통신을 보장키로 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강하게 요구한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의 재발방지 문제 등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후속회담을 10일 개성공단에서 개최키로 양측은 합의했습니다.

남북 양측은 이날 오전 4시 5분께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당국간 실무회담 종료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4개항으로 구성된 합의문에 서명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의 서호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회담이 끝난뒤 뒤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회견을 갖고 “남북은 개성공단 기업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개성공단을 발전적으로 정상화해 나간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면서 이렇게 합의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남북은 6일 낮부터 16시간에 걸쳐 2번의 전체회의와 10번의 수석대표 접촉 등 마라톤협상을 갖고 개성공단 정상화 문제와 재발방지 대책, 시급한 현안 해결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