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집트 폭력 시위 사태로 긴장상태 고조


7월 6일 이집트 타흐리르 광장에서 시위를 벌이는 반 무르시 시위대

7월 6일 이집트 타흐리르 광장에서 시위를 벌이는 반 무르시 시위대

최근 축출된 무함마드 무르시 이집트 전 대통령 지지세력과 무르시 반대 시위대가 수도 카이로를 비롯한 여러 도시에서 충돌하면서 긴장상태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카이로 거리는 6일 전날 벌어진 폭력사태로 인한 탄피와 돌 등 잔해들로 가득했습니다.

이집트 정부 관리들은 5일 발생한 폭력사태로 36명이 숨지고 1천 명 이상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아들리 만수르 이집트 임시 대통령은 6일 대통령궁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국방장관과 이집트 경찰 총 책임자인 모하메드 이브라힘 내무장관과 이번 사태를 논의했습니다.

AP통신은 만수르 임시 대통령이 반 무르시 시위를 이끄는 청년 조직의 지도자들도 이날 만났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무르시 전 대통령 지지자 수천 명은 6일 카이로의 나스르시티 광장에서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무르시 전 대통령의 지지기반인 무슬림형제단 지도자들은 비폭력 시위를 하겠다고 밝혀왔습니다.

그러나 5일 새로 출현한 시위대는 무르시를 복권시키는데 필요하다면 폭력을 사용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