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요한 23세 성인 반열


로마 교황청 대변인이 5일 기자회견을 통해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와 요한 23세의의 시성을 공식 발표하고 있다.

로마 교황청 대변인이 5일 기자회견을 통해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와 요한 23세의의 시성을 공식 발표하고 있다.

전직 교황들인 요한 바오로 2세와 요한 23세가 성인의 반열에 오릅니다.

로마 교황청은, 교황 프란치스코가 5일 두 사람에 대한 시성을 공식 승인했으며, 시성식을 논의하기 위해 추기경 회의를 소집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가톨릭교는 뛰어난 덕행과 함께 두 차례 이상의 기적을 행한 것이 입증된 경우 성인으로 추대하고 있습니다.

1978년 제264대 교황에 즉위해 27년간 재위한 요한 바오로 2세는 지난 2011년 5월 1일에 과거 코스타리카 여성을 치유했던 사례가 두 번째 기적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요한 바오로 2세는 2005년 파킨슨병과 그에 따른 합병증으로 선종한 지 6년 1개월 만에 이미 성인 반열 직전 단계인 ‘복자’로 선포된 바 있습니다.

또 요한 23세는 1958년부터 1963년까지 교황 재위 기간에 제2차 바티칸 공의회를 소집하고, ‘지상의 평화’라는 회칙을 발표해 가톨릭교에 큰 발자취를 남겼습니다.

이들의 시성식은 오는 12월 8일 가톨릭 축일에 거행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