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6자회담으로 빠른 대화 국면 원해.. 북한 압박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특별대표. (자료사진)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특별대표. (자료사진)

중국은 미국과 한국과는 달리 6자회담을 통한 북한과의 대화 국면에 빨리 진입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비핵화와 관련해 드러내놓고 북한을 압박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의 한 당국자는 중국이 가능한 빨리 6자회담을 재개하길 바라고 있다며, 국면을 전환하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이 빨리 대화 국면으로 가고 싶어하지만, 미-한-일 3국이 대화를 재개하는 데 필요한 여건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같은 중국의 입장은 대화 국면에 들어가면 한반도의 긴장 상황도 해소되기 때문에 6자회담 의장국 지위를 활용해 대화를 빨리 하자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분석했습니다.

또 한-중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북한 핵’이란 표현이 빠진 것은 북한을 너무 자극하면 방해가 되기 때문에 북한을 배려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중국의 태도와 관련해 북한이 너무 과하게 행동했고, 그대로 두면 중국 국익에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일시적인 태도 변화는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최근 중국의 한반도 정책은 비핵화를 제일 앞에 놓는다는 입장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중국이 비핵화와 관련해 드러내놓고 북한을 압박하는 상황이라면서 최근 열린 북-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 핵 포기라는 직접적인 이야기가 오갔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 핵 문제와 개성공단 폐쇄 사태로 민간 차원의 북-중 경제교류도 많은 타격을 받았다며, 국가가 나서서 하는 사업도 현실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중국 기업들이 조심스레 북한에 진출해 왔는데 개성공단 사태를 보면서 중국 기업인들이 많이 불안해한다는 이야기를 중국 지도자들로부터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