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호주 2+2 회담...북한에 국제사회 의무 이행 촉구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봅 카 호주 외교장관(왼쪽 세 번째), 스티븐 스미스 국방장관 등과 차례로 인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봅 카 호주 외교장관(왼쪽 세 번째), 스티븐 스미스 국방장관 등과 차례로 인사하고 있다.

한국과 호주는 오늘 (4일) 서울에서 두 나라 외교장관과 국방장관이 참석하는 이른바 ‘2+2 회담’을 처음 열고 북한이 국제 의무와 약속을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두 나라는 공동 언론발표문에서 북한이 한국 등 국제사회가 제안한 신뢰를 통한 평화 구축의 길을 택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북한 핵을 용인하지 않는다는 대원칙에 입각해 북 핵 문제에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이 2+2 회담을 개최한 것은 미국에 이어 호주가 두 번째로, 한국 측에선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김관진 국방부 장관, 호주 측에선 봅 카 외교장관과 스티븐 스미스 국방장관이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