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 개성공단 실무회담 6일 개최 합의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오는 6일 개성공단 관련 남북당국간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하고 있다.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오는 6일 개성공단 관련 남북당국간 실무회담을 공식 제의하고 있다.

남북한이 오는 6일 개성공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당국간 실무회담을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회담은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열립니다.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북한은 4일 개성공단 정상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당국간 실무회담을 6일 열기로 일찌감치 합의했습니다.

지만 장소 문제를 놓고 몇 차례 조율을 계속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판문점에서 국장급을 수석대표로 하는 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의한 데 대해 북한 측이 장소를 개성공단으로 바꿔 수정 제의한 데 따른 겁니다.

이에 따라 양측은 회담 장소와 의제 등을 놓고 막바지 조율을 벌여 마침내 6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실무회담을 열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통일부는 실무회담을 제의한 배경에 대해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피해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돼 회담을 제의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회담이 열리면 개성공단 시설과 장비 점검, 완제품과 원자재 반출 뿐만 아니라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문제 등도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실무회담 제의는 당국간 대화를 통해서만 남북간 현안을 풀 수 있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 따른 겁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입니다.

[녹취:김형석 통일부 대변인] “여러 차례 정부가 밝힌 바 있듯이 개성공단 문제는 남북 당국간 대화를 통해서만 풀어갈 수 있다는 일관된 입장에 따른 것이고, 그 동안 정부는 수 차례 걸쳐 당국간 실무회담을 북한 측에 제의한 바 있다는 점을 상기해 드립니다.”

한국 정부의 제의에 앞서 북한은 3일 오후 남북간 판문점 직통전화를 다시 연결해, 개성공단 기업인과 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의 방북을 허용한다는 뜻을 밝혀왔습니다.

이는 개성공단의 일부 입주기업들이 지난 3일 기업들의 추가 손실을 줄이기 위해선 개성공단의 설비 점검이 이뤄져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설비 철수도 검토하겠다며 방북 문제를 논의해 줄 것을 남북한 당국에 요청한 데 따른 것이었습니다.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유창근 대변인입니다.

[녹취: 유창근 대변인] “남북관계에서 정부의 조치가 없으면, 기업들이 마음대로 들락날락 하는 게 아니니까. 허가라든가 이런 조치를 취해줄 수 있는. 신변보장이라든가 여러 가지를 취급하는, 정부에서 당연히 사전 짚고서 진행하는 거라고 보면 돼요. 절차라고 생각하시면 되죠. 프로세스죠. 일종의…”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한국 정부의 실무회담 제의를 지지하며 오는 9일 방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