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일부 업체 "설비, 다른 지역으로 이전"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김학권 공동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개성공단 입주기업 긴급 대책회의에서 기계전자 부품 소재 기업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김학권 공동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개성공단 입주기업 긴급 대책회의에서 기계전자 부품 소재 기업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가운데 일부 업체들이 공단 내 설비를 국내외 지역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기계와 전자 부품업체 대표들은 3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기업들의 어려움과 추가 주문 이탈을 막기 위해 빠른 시일 안에 개성공단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 김학권 공동위원장의 기자회견 내용입니다.

[녹취: 김학권 공동위원장] “개성공단 사태가 장기화 하면서 기계 부품을 생산하는 우리 기업들은 더 이상 기다릴 수가 없습니다. 빈사 상태의 기업 희생과 바이어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하여, 빠른 시일 내에 폐쇄든 가동이든 결정해주시기를 바랍니다.”

기업들은 남북한 당국이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개성공단 설비를 국내외 지역으로 이전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군 통신 연결과 설비 이전에 필요한 조치들을 취해줄 것을 북한에 요구했습니다.

한국 정부에는 설비 이전에 필요한 조치와 지원책을 강구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기업들은 투자 설비를 점검하기 위한 최소한의 인원 방북을 수 차례 요구했지만 이 조차 이뤄지지 않아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123개 기업 가운데 기계와 전자 부품 업체는 46곳으로, 다른 업체들보다 투자 규모가 크고 장마철 습기에 취약한 고가의 기계 장비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모임인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는 앞으로 피해 보상을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면서 4일부터 개성공단 정상화를 호소하는 국토 대행진도 벌일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한국 통일부는 관련 부처 간에 심층적으로 검토한 뒤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박수진 부대변인] “지금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처한 상황에 대해서는 매우 어려운 상황임을 우리도 알고 있고,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관련해서 우리가 법적 테두리 내에서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여러 가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개성공단 중단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가장 빠른 길은 북한이 하루 빨리 당국 간 회담에 응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