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 대통령 방중 결산...한-중, 한반도 비핵화 합의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3박4일간의 중국 방문을 마치고 30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3박4일간의 중국 방문을 마치고 30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어제 (지난 달 30일) 나흘간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한 중국의 지지를 확보하고, 한-중 두 나라 간 새로운 20년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극진한 환대 속에 진행된 박근혜 대통령의 이번 중국 국빈방문에서 한-중 두 나라는 먼저 한반도의 비핵화에 합의했습니다.

또 박 대통령이 내세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한 중국 측 지지도 확인했습니다.

방중 첫 날부터 이틀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리커창 국무원 총리, 장더장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까지 중국의 정치서열 1~3위를 모두 만나 이뤄낸 결과물입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가 한-중 두 나라에 공동이익을 가져다 준다는 데 동의하며 한국이 한반도 평화를 촉진하고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을 실현해 나가는 데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의 공동성명 내용입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우리 두 정상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북한의 핵 보유는 용인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 시진핑 국가주석 발언

박 대통령은 또 리커창 총리와의 만남에서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한 6자회담의 조기 재개라는 중국 측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지난 5월 초 미국 방문에 이어 중국에서도 박 대통령 자신의 대북정책 핵심 기조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 낸 겁니다.

하지만 두 정상이 발표한 공동성명에 애초 한국 정부의 목표였던 ‘북 핵 불용’이란 표현을 담지는 못했습니다.

대신 성명에는 유관 핵무기 개발이 한반도와 동북아, 세계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언급됐는데 여기서 말한 유관 핵무기가 북 핵을 가리키는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입니다.

한국의 중국 전문가들은 이번 방중으로 한-중 간 새로운 20년의 기틀을 마련한 것은 물론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내실화를 충실히 이뤄낸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김흥규 성신여대 교수입니다.

[녹취: 김흥규 성신여대 교수] “이번 한-중 정상회담의 목표는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내실화였고 그런 소통과 협력을 가져가기 위한 토대를 구축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목표였는데 그런 의미에서는 양국의 최고위급 간의 전략대화 기재를 마련하였고 다양한 형태의 전략적 소통을 할 수 있는 기재들을 마련했기 때문에 그런 의미에서는 원래 의도했던 목표는 충분히 달성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번 방중에서는 특히 박 대통령이 내건 ‘심신지려’, ‘마음과 믿음을 쌓아가는 여정’이라는 표어에 걸맞게 시 주석도 박 대통령을 ‘오랜 친구’로 지칭하며 특별오찬까지 함께 했습니다.

이를 두고 중국 외교가에서도 ‘파격 예우’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또한 박 대통령이 칭화대 연설 당시 중국 학생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는 등 중국인들의 쏟아진 환대 역시 앞으로의 한-중 관계에 보탬이 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