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외교, 북 비핵화 위해 협력 강화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30일 오후 브루나이 반다르 세리 베가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30일 오후 브루나이 반다르 세리 베가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은 북한의 비핵화 및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등 공통의 전략적 목표 달성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30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는 브루나이 수도에서 회담을 열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에 따르면, 왕 부장은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을 썼지만 북핵 보유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회담에서 대화를 위한 대화보다는 북한의 비핵화를 실질적으로 이룰 수 있는 여건 조성이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왕 부장은 이러한 지적에 공감하면서도 가급적 빨리 6자회담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박의춘 외무상도 ARF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0일 브루나이에 도착했습니다. 북한과 중국은 1일 양자회담을 열 예정입니다. (끝)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