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중국에 '북한의 올바른 선택 권고' 당부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28일 시진핑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오찬을 한 뒤 인사하고 있다.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28일 시진핑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오찬을 한 뒤 인사하고 있다.

중국 방문 이틀째를 맞은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중국의 권력 실세들을 만나 북한이 올바른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 내외와 예정에 없던 오찬도 가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 대통령은 28일 오후 중국 권력서열 2위와 3위인 리커창 국무원 총리와 장더장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잇따라 만났습니다.

박 대통령은 인민대회당에서 장 위원장과 두 나라 관계 발전과 한반도 등 지역 문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장 위원장이 중국의 개혁과 개방 정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온 것을 평가하면서 북한이 올바른 길을 선택할 수 있게 필요한 권고를 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댜오위타이에서 가진 리 총리와의 면담에선 한반도 정세와 상생을 위한 미래의 경제관계, 국제 무대에서의 협력 방안 등 공통의 관심 사항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특히 한-중 정상이 채택한 미래비전 공동성명 가운데 경제 분야 선언 속에 담긴 협력 이행 계획에 대해 중점 논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베이징에 있는 국무대주점이라는 호텔에서 열린 재중 한국인들과의 간담회에서 한국의 대북정책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선 국제사회의 협력, 특히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엔 강력한 안보태세를 갖추고 국제사회와의 굳건한 공조로 차분히 대응하고 있고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가동해 공동 번영의 길을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댜오위타이에서 시 주석 내외와 특별오찬을 가졌습니다.

오찬은 당초 일정엔 없었지만 중국 측이 박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우의와 신뢰를 표시하기 위해 제안해 이뤄졌습니다.

양측 통역을 포함해 일부 배석자만 참석한 가운데 두 시간 가까이 이어진 오찬에서 두 정상은 두 나라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기 위한 다양한 구상과 미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오찬을 마친 뒤 시 주석은 박 대통령에게 한-중 관계 발전을 의미하는 시구가 담긴 서예작품과 도자기를, 박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찻잔세트와 주칠함을 선물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경제외교 행보에도 나섰습니다.

박 대통령은 댜오위타이에서 두 나라 경제인들이 모인 가운데 열린 한-중 비즈니스 포럼 연설에서 한국과 중국이 경제협력을 심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양국간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고 서로간의 내수시장 진출을 강화해서 안정적인 교역구조를 구축해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그동안 확대해 온 양국 경제협력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선 더 튼튼한 제도적 틀이 필요하다며 한-중 자유무역협정, FTA가 그 기반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