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정상 "한반도 비핵화 실현, 공동 노력"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가지고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가지고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중국 베이징에서 오늘 (27일) 역사적인 한-중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한반도 비핵화가 두 나라 이익에 부합한다며 이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을 서울의 김환용 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한-중 두 나라가 정상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는데요, 핵심 관심사인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어떤 내용이 담겼나요?

기자) 네, 두 정상은 회담 직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두 나라 관계 발전 방안을 담은 ‘한-중 미래비전 공동성명’을 밝혔는데요,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이 두 나라 이익에 부합한다며 이를 위해 공동 노력한다고 다짐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입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우리 두 정상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북한의 핵 보유는 용인할 수 없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하고 북한의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의 평화 안정 유지가 양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함을 확인하고 이를 위한 전략적 협력을 지속해 나아가기로 하였습니다.”

양측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9.19 공동성명을 포함한 국제 의무와 약속이 성실하게 이행돼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이와 함께 핵무기 개발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와 세계 평화, 그리고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점에도 공감했습니다.

진행자) 6자회담 재개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이 있었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두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북 핵 6자회담의 틀 안에서 양자와 다자 대화를 강화하는 한편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6자회담 재개의 긍정적 여건이 마련되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시 주석은 특히 조속한 시일 안에 6자회담이 재개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지금 한반도 정세가 적극적인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며 관련국들이 이 기회를 잡아 함께 노력해서 빠른 시일 안에 6자회담을 재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진행자) 오늘 회담에선 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을 놓고 어떤 논의가 있었나요?

기자) 네, 박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고 지속적 평화 정착에 도움이 된다는 데 시 주석과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의 이 구상을 환영하고 남북관계 개선과 신뢰를 통한 대화를 지지한다고 했습니다.

또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에 대해선 역내 국가간 대립과 불신을 신뢰로 바꾸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고 그런 맥락에서 중국 측도 적극적으로 평가하고 원칙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진행자) 두 나라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내실화를 위한 합의들도 있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두 정상은 정치안보 분야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합의했는데요, 양국 지도자들의 상호 방문과 회담, 서한 교환, 전화통화, 특사 파견 등을 활용하고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중국의 외교담당 국무위원간 대화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진행자) 오늘 정상회담은 어떤 식으로 진행됐나요?

기자) 네, 정상회담은 인민대회당에서 베이징 현지 시간으로 오후 3시45분부터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의 순서로 진행됐습니다. 회담에 앞서 15분간 공식 환영식이 치러졌습니다. 회담이 끝난 뒤엔 시 주석이 마련한 국빈만찬이 이어졌습니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의 만남은 지난 2005년 각각 야당 대표와 저장성 당서기로 만난 뒤 8년만의 일이었습니다. 지난 3월엔 두 사람이 국가원수로서 전화통화를 했었습니다.

진행자) 중국의 박 대통령에 대한 환대가 이례적이었다고 하던데요?

기자) 네, 그런 평가들이 나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오전 서울을 출발해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는데요, 중국 측은 박 대통령이 숙소인 댜오위타이로 이동하는 데 대통령 의전 차량은 물론 한국 취재진의 차량까지 원활하게 이동하도록 도로를 통제하는 경호를 펼쳤습니다.

또 중국 측은 박 대통령 의전차량으로 ‘홍취’라는 차량을 제공했는데요, 박 대통령을 위해 방탄으로 특수제작한 차량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에서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