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신장 위구르자치구 관공서 피습, 27명 사망


지난해 7월, 터키주재 중국 대사관 앞 에서 위구르족이 중국 국기를 불태우며 위구르족 탄압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자료사진)

지난해 7월, 터키주재 중국 대사관 앞 에서 위구르족이 중국 국기를 불태우며 위구르족 탄압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자료사진)

중국 북서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위구르 독립운동 단체소속으로 추정되는 괴한들이 관공서를 습격해 27명이 숨졌습니다.

이는 지난 2009년 주도인 우루무치에서 한족과 위구르족 간 일어난 유혈사태 이후 신장에서 일어난 최대 규모의 충돌입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투루판지구 정부 청사와 경찰서에 26일 오전 무장 괴한들이 흉기로 공격해 공안 9명과 민간인 8명 등 17명이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공안이 총을 쏘며 반격에 나서 10명을 사살하고 3명을 체포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습니다.

아직까지 이번 사건의 원인과 괴한들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신장 위구르자치구에서는 한족과 이슬람교도인 소수 위구르족 간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신장자치구는 1천만 명에 가까운 위구르인들의 전통적 삶의 터전이지만 중국 건국 이후 한족의 이주가 계속돼 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