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 주한미군사령관들, 북한 유엔사 해체 주장 일축


지난 4월 판문점의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을 지키는 한국 헌병(왼쪽)과 미군 병사.
전직 주한미군사령관들이 주한 유엔군사령부를 해체해야 한다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한반도 평화를 위협해 온 건 유엔군사령부가 아니라 북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직 주한미군 사령관들이 한국에 주둔한 유엔군사령부의 역할과 임무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지난 주 기자회견에서 유엔군사령부 해체를 주장한 데 대해 반박한 겁니다.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유엔군 사령부가 정전협정의 준수와 집행을 책임지면서 한반도 평화 유지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 왔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버웰 벨 전 사령관] “I will note that the United Nations Command remains a very important and perhaps crucial element in the ability to deter aggress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ensure the peace…”

유엔군사령부가 북한의 주기적인 정전협정 위반을 조사. 보고할 뿐 아니라, 16개 회원국들로 구성된 방어 장치 역할을 하면서 대북 억제력까지 제공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수없이 어기며 유엔의 권위를 부인해 온 북한이 유엔 활동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건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버웰 벨 전 사령관] “It is ridiculous that any official from North Korea to make any serious comment about anything regarding the UN…”

존 틸럴리 전 주한미군사령관 역시 ‘VOA’에, 신선호 대사의 유엔군사령부 해체 요구는 북한 특유의 부정적 수사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존 틸럴리 전 사령관] “First of all it’s a continuation of negative rhetoric by the North Korean regime…”

유엔군사령부는 미-한 연합사령부, 주한미군과 함께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유지시키는 데 지대한 역할을 해왔다는 겁니다.

틸럴리 전 사령관은 북한이 유엔군사령부를 ‘전쟁지향적’으로 규정하기 전에 스스로의 행동을 먼저 돌아볼 것을 촉구했습니다.

수 십 년에 걸쳐 정전협정을 거듭 위반한 당사자는 북한이며, 유엔군사령부는 정전협정 체결 이래 단 한 차례도 북한에 대한 도발을 저지르지 않았다는 설명입니다.

틸럴리 전 사령관은 유엔군사령부가 정전협정 체결의 중요한 축임을 상기시키면서, 사령부 해체는 유엔으로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