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국립외교원 이상숙 교수 "한-중 공동선언, 북한 비핵화 포함할 듯"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7일 베이징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가진다. 사진은 양국 정상의 최근 모습.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7일 베이징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가진다. 사진은 양국 정상의 최근 모습.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국립외교원 이상숙 박사와 함께 이번 한-중 정상회담에서 두 나라 정상이 현안들을 놓고 어떤 결과를 만들어 낼 지 전망해 보겠습니다.


문) 박 대통령이 해외 방문지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중국을 선택했고 또 정상회담에 대한 준비에도 상당히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이번 회담이 두 나라에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십니까?

문) 정상회담 최대 현안은 역시 북 핵 문제일 텐데요, 얼마나 진전된 내용이, 한 목소리로 나올 지 관심인데 어떻게 예상하시는지요?

문) 6자회담 재개 문제에 대해서도 어떤 공감대가 만들어질까요?

문) 박 대통령이 강조하는 외교 기조가 바로 ‘신뢰 외교’인데요, 한반도 통일에 대한 한-중간 견해차가 이번 정상회담에서 좁혀지는 계기가 될까요?

문) 한국의 입장에선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에 대해서도 거론을 할 기회인데, 이번 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이뤄질까요?

문) 박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개인적인 유대감도 이번 정상회담에 긍정적으로 작용하지 않을까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