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KBS 이춘구 기자] '지리산 빨치산의 참회록' 60년만에 공개


한국전쟁 중 국군에 체포돼 전향한 '지리산 빨치산'들이 포로수용소 생활 중 직접 펜으로 쓴 참회록 100여편이 60여년 만에 공개됐다. KBS 이춘구 기자 제공.

한국전쟁 중 국군에 체포돼 전향한 '지리산 빨치산'들이 포로수용소 생활 중 직접 펜으로 쓴 참회록 100여편이 60여년 만에 공개됐다. KBS 이춘구 기자 제공.

오늘은 북한의 남침으로 6.25 전쟁이 발발한 지 63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6.25를 맞아 특별히 60년 만에 공개된, 전향한 빨치산 100여 명의 글을 엮은 문집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문집을 펴낸 한국 KBS의 이춘구 기자와 함께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문) ‘지리산 빨치산의 참회록’ 제목부터 범상치 않은데요. 언제, 어떻게 엮인 문집(책)인지, 먼저 소개를 부탁 드립니다.

문) 이 문집에 글이 실린 빨치산 100여 명은 어떤 인물들인가요? 또 어떤 애환을 담고 있습니까?

문) 당시 빨치산들은 산에 숨어 살면서, 힘겹고 어려운 나날을 보냈을텐데 이 문집을 펴내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인상적이었던 글이 혹시 있었나요?

문) 이 문집이 세상에 나오기까지 그 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았을 것 같은데 어땠나요? (출판과정)

문) 전향한 빨치산들의 애환을 담고 있는 문집이 공개되는 건, 어떤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을까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