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방중...중국 핵심 3인방과 연쇄회동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이 25일 춘추관에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중국 순방 일정을 발표하고 있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이 25일 춘추관에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중국 순방 일정을 발표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중국 국빈방문 길에 시진핑 국가주석을 비롯한 중국 권력 핵심 3인방과 연쇄회동을 갖습니다. 이번 중국 방문의 슬로건은 마음과 믿음을 쌓아가는 여정이라는 뜻의 ‘심신지려’로 정해졌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은 25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방중 계획과 세부일정을 설명했습니다.

주 수석은 박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27일 중국을 국빈방문한다면서 박 대통령의 이번 중국 방문은 향후 20년 이상 한-중 관계의 새로운 미래 비전을 설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미연 청와대 외신대변인입니다.

[녹취: 이미연 청와대 외신대변인] “박근혜 대통령의 이번 방중은 금년 초 취임한 양국 두 정상간의 신뢰를 더욱 돈독히 하고 양국 관계의 새로운 도약대를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27일 베이징에서 정상회담과 국빈만찬을 갖고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등을 주제로 회담할 예정입니다.

또 두 나라 관계의 미래비전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해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있게 발전시키는 새 이정표를 마련합니다.

이어 박 대통령은 28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과 만찬, 장더장 전인대 상무위원장과의 회담 등 최고 실력자들과 회동을 하고 한-중 간 실질협력 관계의 발전 방안과 양국간 주요 현안과 상호 관심사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미연 청와대 외신대변인입니다.

[녹취: 이미연 청와대 외신대변인] “금번 박 대통령의 중국 방문은 북 핵 문제 해결 등 대북정책에 관한 공조를 강화하고 우리 정부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 추진에 있어 양국간 이해와 협력을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박 대통령은 29일에는 ‘새로운 20년을 향한 한-중 양국의 신뢰의 여정’을 주제로 베이징의 한 대학에서 연설을 하며 중국 서부 산시성의 천년 고도인 ‘시안’을 찾아 현지 기업을 시찰한 뒤 30일 귀국길에 오릅니다.

3천 년의 역사를 지닌 ‘시안’은 한국과 중국 서부지역 교류협력의 중심지이며, 중국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함축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방문지로 선택됐다고 주 수석은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의 중국 방문 표어는 마음과 믿음을 쌓아가는 여정이라는 뜻의 ‘심신지려’로 정해졌습니다.

이는 박 대통령이 시 주석 등 중국 지도부와 신뢰관계를 공고히 해 한-중 전략적 협력과 동반자 관계의 내실화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