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정원,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지난 2007년 10월 4일 평양에서 공동 선언을 발표하는 노무현 한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지난 2007년 10월 4일 평양에서 공동 선언을 발표하는 노무현 한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한국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난 2007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에서 서해 북방한계선 NLL은 국제법적 근거도 없고 논리적 근거도 분명하지 않지만 현실적으로 강력한 힘을 갖고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 같은 사실은 한국 국가정보원이 오늘(24일)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배포한 정상회담 회의록 전문과 8쪽 짜리 발췌록에서 확인됐습니다.

발췌록에 따르면 노 대통령은 안보군사 지도 위에다 평화 경제지도를 크게 덮어서 그려보자며 서해평화협력지대 설치와 한강 하구 공동개발, 인천과 해주를 묶는 공동경제구역 설정 등을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이 한국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지 않겠냐고 묻자 노 대통령은 이 방안을 반대하면 하루아침에 인터넷에서 바보가 된다고 대답했습니다.

국정원의 정상회담 회의록 공개로 한국 내에선 노 대통령의 발언이 NLL 포기 발언이 아니냐는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고 남북관계에도 상당한 파장이 예상됩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