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정부 시위 몸살 앓는 브라질 정부 비상각료회의 개최


진압 경찰과 충돌하는 브라질 시위대

진압 경찰과 충돌하는 브라질 시위대

브라질 대통령이 정부의 양보에도 불구하고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시위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21일 비상각료회의를 열었습니다.

비상각료회의가 끝난 뒤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은 성명을 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브라질 대통령실은 호세프 대통령이 추후 대국민 연설을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21일에도 리우데자네이루와 상파울루 등 브라질 내 여러 도시에서 수백 명이 시위를 벌였습니다.

20일에는 리우데자네이루에서 30만 명을 포함해 12개 도시에서 최소한 1백만 명이 시위를 벌였고 경찰은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최루가스를 사용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은 반정부 시위에 대응하기 위해 다음 주로 계획한 일본 방문을 최소했습니다. 이번 시위는 지난 20년래 가장 큰 시위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