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마약 단속 요원, 콜롬비아서 강도 피살


후안 마누엘 콜롬비아 대통령이 21일 보고타에서 열린 경찰 진급식에서 참석한 가운데, 살해당한 미국 마약 단속국 요원의 죽음을 애도했다.

후안 마누엘 콜롬비아 대통령이 21일 보고타에서 열린 경찰 진급식에서 참석한 가운데, 살해당한 미국 마약 단속국 요원의 죽음을 애도했다.

남미 국가 콜롬비아에 파견된 미국 마약 단속 요원이 21일 수도 보고타에서 강도에 의해 살해됐다고 마이클 맥킨리 주 콜롬비아 미국대사가 밝혔습니다.

콜롬비아에서 1년 반 가량 근무해 온 제임스 테리 왓슨 요원은 이날 새벽 친구들과 함께 보고타의 한 식당에서 미 프로농구 결승전 경기를 관람한 뒤 택시를 타고 귀가하는 길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괴한 2명이 택시를 탈취한 뒤 왓슨 요원을 끌어내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는 목격자의 증언을 토대로 용의자들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 해결을 위해 2만5천800달러의 현상금을 내걸고 시민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