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유엔대사 "유엔사 해체해야...핵 포기 못해"


북한의 신선호 유엔주재 대사가 21일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반도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북한의 신선호 유엔주재 대사가 21일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반도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북한이 유엔군사령부를 해체하고 현재의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미국의 위협이 지속되는 한 핵 억제력을 포기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신선호 유엔주재 대사는 21일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한반도 상황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주한 유엔군사령부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대사]

한국에 있는 유엔군사령부가 한반도를 평화지향적이 아니라 전쟁지향적으로 만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신 대사는 한반도의 긴장의 악순환이 그치지 않는 배후에유엔군사령부가 있다며, 유엔군사령부는 유엔도 인정하지 않으며, 오래 전에 해체됐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진정으로 대북 적대시 정책을 끝낼 의도가 있다면 유엔군사령부를 해체하고 현재의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신 대사는 특히 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은 자위적 전쟁억지력의 차원에서 핵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대사]

미국이 대규모 핵무기로 위협하는 상황에서 북한은 자국 방어를 위한 합법적인 주권을 갖고 있다는 것입니다.

신 대사는 이어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정책을 계속하고 핵무기로 위협하는 한 핵 억제력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비핵화와 관련해 북한에만 일방적인 비핵화를 요구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비핵화가 최종 목적이기는 하지만 북한에 대해서만 비핵화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 수용할 수 없으며, 한반도 전체 비핵화, 나아가 북한에 대한 미국의 핵 위협과 협박이 완전히 종식돼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신 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대북 핵 위협이 계속되면 언제든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위협했습니다.

또 미국에 대해 북한에 대한 경제제제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유엔 회원국들에게는 안보리 대북 제재를 따르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신 대사는 남북대화 재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한국 측에서 무산된 남북대화와 관련해 조건을 철회하지 않는 한 대화가 재개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가 기자회견을 연 것은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과 관련한 기자회견 이후 3년 만에 처음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