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계관 부상 "어떤 형태의 대화든 환영"

  • 윤국한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18일 오전 베이징 수도공항에 도착해 주차장으로 걸어나오고 있다.

중국을 방문 중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대화 의사를 거듭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 부상은 21일 양제츠 중국 국무원 외교담당 위원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은 한반도 상황이 완화되기를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대화를 통해 핵 문제를 해결하려 하며, 어떤 형태의 대화든 환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부상은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는 것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양제츠 위원은 한반도 상황이 좋은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관련국들이 좀더 많이 대화하고 접촉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