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제재국가 대상 자금세탁 혐의로 일본은행에 벌금부과


일본 미쯔비시 은행 도쿄 지점. 뉴욕주 금융규제 당국은 미국 정부가 사업 거래를 금지하고 있는 이란과 수단, 버마의 자금을 세탁해 준 혐의로 도쿄 미쯔비시 은행에 2억 5천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자료사진)

일본 미쯔비시 은행 도쿄 지점. 뉴욕주 금융규제 당국은 미국 정부가 사업 거래를 금지하고 있는 이란과 수단, 버마의 자금을 세탁해 준 혐의로 도쿄 미쯔비시 은행에 2억 5천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자료사진)

뉴욕 주 금융규제당국이 일본 최대 은행에 대해 미국 제재 대상 국가들의 자금을 세탁해 준 혐의로 2억5천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도쿄 미쯔비시 은행은 미국 정부가 사업 거래를 금지하고 있는 이란과 수단, 버마의 자금에 대해 예금주가 발각되지 않도록 명의를 감춰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은행은 이런 방식으로 지난 2002년부터 2007년까지 해당 국가들과 2만8천여 차례에 걸쳐, 모두 1천억 규모의 자금을 불법 거래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과정에 은행 관계자들이 직접 개입한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도쿄 미쯔비시 은행은 앞서 연방금융감독 당국으로부터 같은 건으로 860만 달러의 벌금 처분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은행 측은 그러나 이번 사안은 은행에서 자발적으로 불법 사항을 신고한 것이며 그 뒤 꾸준한 자정 활동으로 많은 개선이 이뤄졌다고 해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