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장관 "북한, 3000명 사이버 전담부대 운영"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 정찰총국 산하에 3천여 명으로 구성된 사이버 전담부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비해 한국 군은 정보보호 체계를 구축해 외부의 침투를 원천봉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20일 국군기무사령부가 개최한 제 11회 국방정보 보호 회의에 참석해 북한 군이 3천여 명으로 구성된 사이버 전담부대를 운영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한국사회 각 분야의 대비가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지난 2009년 디도스 대란과 2011년 농협전산망 해킹 사건, 또 올 3월 발생한 사이버 테러 등 그 심각성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는 영화 속 이야기가 아니라 현실적인 위협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장관은 다만 한국 군은 현재 인터넷과 국방망을 분리해 운영하는 등 다중방호 개념의 정보보호 체계를 구축해 외부로부터의 침투를 원천봉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스마트폰 보안 강화를 위해 국방 모바일기기 통제체계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군인과 공무원이 개인 스마트폰을 들고 국방부 청사에 들어오면 전화와 문자 메시지 외에는 다른 기능을 사용할 수 없도록 통제체계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경욱 기무사령관도 만약 제3차 세계대전이 일어난다면 사이버전이 될 것이며 어떠한 나라도 예외일 수 없다는 유엔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장 사령관은 북한이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 해커들을 이용해 사이버 공격을 계속해오고 있다면서 매번 새롭고 지능화된 방법으로 사이버 테러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연구원 김진무 박사입니다.

[녹취: 김진무 한국 국방연구원 박사] “북한의 사이버 능력은 미국 CIA 국장이 CIA에 버금갈 정도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이렇게 평가하죠. 미국 국방부, 국무부 쪽에 가장 많이 들락거리는 게 북한이고 그게 다 흔적이 남잖아요. 우리 지난 번에 방송국, 언론 다 마비시키고 은행 마비시키고 어쨌든 악명이 높잖아요.”

한국인터넷진흥원 이기주 원장은 북한의 사이버 전쟁에 대비해 한국도 사이버 예비군 5천 명을 육성하자고 제안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