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방중, 한반도 긴장 완화 논의


중국을 방문 중인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왼쪽)이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동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왼쪽)이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동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북핵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반 총장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만나 한반도 정세 등 국제 현안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듣고 폭넓은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 총장은 시 주석에게 한반도 긴장 완화와 남북한 간 대화 분위기 조성, 시리아 사태 해결 등을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한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시 주석은 이번 만남에서 “중국은 유엔을 중시하고 굳건히 지지해 나갈 것”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무거운 책임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도 “중국의 적극적인 유엔 지지와 세계 평화·발전을 위한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습니다.

반 총장은 오는 21일까지 중국에 머물며 리커창 총리 등 지도부를 잇따라 만날 예정입니다.

올해 3월 중국의 새 지도부가 공식 출범하고 나서 반 총장이 중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