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미-한-일, 대북 공조 재확인"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과 한국, 일본의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워싱턴에서 만나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세 나라가 대북 압박을 위해 밀접한 공조를 거듭 다짐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의 목적은 3국이 밀접한 공조 아래 북한을 지속적으로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젠 사키 대변인] “The purpose of these meetings were closely coordinate on the continued pressure…”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한국의 조태용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일본의 스기야마 신스케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석한 이날 회동에 대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데이비스 특별대표가 전날 조 본부장과 스기야마 국장과 각각 생산적이고 깊이있는 양자 대화를 나눴다면서, 3국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밀접한 공조를 계속하고 중국, 러시아와도 심도있게 협조할 것을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겠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젠 사키 대변인] “We’ve long expressed openness and coordination with our six key partners, six-party talk partners, however there are steps that North Korea needs to take…”

미국은 대화에 열려있지만, 북한이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 원칙 등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신뢰할만한 비핵화 조치를 취하는 게 먼저라는 겁니다.

사키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이 취해야 할 비핵화 조치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엔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