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계관 부상 "대화로 핵 문제 해결 원해"


북한의 핵 협상을 총괄하는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오른쪽)이 18일 베이징 수도공항에 도착해 귀빈 전용 주차장으로 걸어나오고 있다.

북한의 핵 협상을 총괄하는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오른쪽)이 18일 베이징 수도공항에 도착해 귀빈 전용 주차장으로 걸어나오고 있다.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6자회담 등 대화를 통해 핵 문제를 해결하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북-중 간 전략대화에서 이같이 말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과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이 19일 오전 북-중 간 첫 외교부문 전략대화를 가졌습니다.

오찬까지 이어진 이날 회담에서는 두 나라 간 다양한 현안들이 논의됐다고,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북한과 중국이 외교부문 간 전략대화를 개최해 양자관계와 한반도 정세, 그리고 다른 현안들에 대해 깊이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는 것입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또 김 제1부상이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를 비롯한 중국 정부 고위 외교 관리들과도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인터넷 홈페이지에 따르면 김 제1부상은 전략대화에서 북한이 중국과의 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있으며, 두 나라의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반도 비핵화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관련국들과 6자회담을 포함한 어떠한 형식의 회담에도 참가해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장예쑤이 상무부부장은 중국이 북-중 관계에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건강하고 안정적인 양자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장 부부장은 또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 그리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은 관련국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중국은 당사국 사이의 대화를 지지하고 조기에 6자회담이 재개되기를 희망한다고 장 부부장은 밝혔습니다.

북한 핵 협상을 총괄하는 김계관 제1부상이 중국을 방문한 것은 지난 해 2월 베이징에서 글린 데이비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회담한 이후 처음입니다.

김 제1부상 일행은 19 오후 숙소인 북한대사관을 나와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랴오닝성 다롄행 여객기에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