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 베를린 북한인권난민문제 회의 성과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 (자료사진)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 (자료사진)

독일 베를린에서 지난 18일 제12회 북한인권난민문제 국제회의가 열렸습니다. 한국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시민연합과 독일의 공산학정 피해자협회가 공동으로 행사를 열었는데요. 요아힘 가우크 독일 대통령이 축사를 하는 등 큰 관심을 모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시간엔 북한인권시민연합의 고문으로 행사에 참석한 김석우 전 통일부 장관을 전화로 연결해 행사 성과에 대해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 고문인 김석우 전 한국 통일부 차관과 함께18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12회 북한인권난민문제 국제회의의 성과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문) 멀리 독일 베를린에서 북한 인권관련 행사를 여셨는데, 회의가 좀 전에 끝났다고 들었습니다. 어떤 성과가 있었는지요?

문) 독일 대통령이 축사를 하시고 독일 외교부 당국자가 기조연설을 했다고 들었습니다. 어떤 얘기를 했고 이렇게 당국자들이 직접 목소리를 내는 게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시는지요?

문) 앞서도 애기하셨듯이) 옛 동독의 비밀 경찰, 그러니까 북한으로 말하면 국가안전보위부의 감시 체계와 동독 정치범수용소 생존자의 증언이 눈길을 끄는데, 북한과 어떤 점이 연관이 있고 또, 그런 점을 북한에 적용해 볼 수 있을까요?

문) 탈북자들도 회의에 참석했다구요? (어떤 얘기를 했고 반응은 어땠나요?)

문) 정치범수용소의 감시 체계 뿐아니라 탈북 난민 문제, 국제사회의 접근 등 다양한 토론이 열린 것으로 아는데,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들 1-2 가지만 말씀해 주시죠

문) 북한인권.난민문제 국제회의가 올해로 12회째인데, 그 동안 참 다양한 나라에서 회의가 열린 것으로 압니다. 그 동안 어떤 성과들이 있었습니까?

문) 북한에서는 외부의 인권 문제 지적을 ‘북한의 체제 전복을 위한 정치적 모략’ 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유엔인권이사회가 표결없이 사실상 만장일치로 채택한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결의도 인정하지 않고 있는데요. 이런 북한 당국에 전직 한국의 통일부 차관이자 인권 전문가로서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으신지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