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체제 모독 탈북자, 제거할 것' 위협


북한 인민보안부는 19일 특별담화에서 "북한의 '존엄'과 '체제'를 중상모독하는 탈북자들을 물리적으로 없애버리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단행하기로 결심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북한 인민보안부는 19일 특별담화에서 "북한의 '존엄'과 '체제'를 중상모독하는 탈북자들을 물리적으로 없애버리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단행하기로 결심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북한이 김정은 체제를 비판하는 탈북자들을 제거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국민의 신변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인민보안부는 19일 특별담화에서 북한의 존엄과 체제를 중상모독하는 탈북자들을 물리적으로 없애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인민보안부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올해 초 자신의 생일을 맞아 노동당 간부들에게 히틀러의 자서전을 선물했다는 내용의 탈북자 매체의 보도를 문제 삼았습니다.

인민보안부는 이어 탈북자들을 내세워 북한에 대한 모략선전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는 미국과 한국의 당국자들과 보수 언론매체들도 무자비한 물리적 세례를 받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의 위협에 대해 한국 정부 당국자는 탈북자를 포함한 한국 국민의 신변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처사도 용납할 수 없다며, 위협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한국 국민에 대한 북한의 위협에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해 7월에도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에서 김일성과 김정일 부자의 동상 파괴 미수 사건과 관련해,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과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등 탈북자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처단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한국의 북한 문제 전문가들은 탈북자들에 대한 북한의 잇단 위협은 김정은 체제가 출범한 뒤 탈북자들에 대한 감시와 처벌을 강화하는 분위기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연구원 이규창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이규창 연구위원] “전반적인 체제 유지와 내부 단속의 일환으로 보입니다. 이는 북한이 대외적으로는 북한이 인권에 대해 이미지 개선을 노리는 반면에 내부적으로는 체제 결속을 도모하기 위한 실제적인 필요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

북한은 김정은 체제 들어 주민들의 동요를 막기 위해 북-중 국경지역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등 탈북자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지난 달 탈북자들에 대한 라오스 정부의 강제추방 역시 북한의 강화된 탈북자 관리의 결과물인 것으로 한국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북한은 특히 한국에 정착했던 탈북자들의 재입북 사례를 공개하며 체제선전에도 적극 활용해왔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텔레비전'입니다.

[녹취: 조선중앙텔레비전 재입북 탈북자 고경희 기자회견] “남조선에서 말하는 탈북자라는 이유로 하여 그 어디에도 일자리를 구할 수가 없었습니다. 불안과 눈물 속에 살았습니다.”

이 때문에 김정은 제1위원장이 집권한 뒤 한국으로 입국하는 탈북자 수도 해마다 줄어들었습니다.

90년대 말부터 꾸준히 늘어난 탈북자 수는 지난 2009년 한 해 3천 명 정도가 한국에 입국했지만, 김정은 집권 첫 해인 2012년부터는 1천 명대로 크게 감소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