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은 대화 상대, 수모 줄 의도 없어"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9일 부산 동아대 경동홀에 열린 초청특강에서 강연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9일 부산 동아대 경동홀에 열린 초청특강에서 강연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은 북한을 한국의 대화 파트너로 인정하며, 굴욕을 줄 생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남북 당국회담이 무산됐지만 북한과 신뢰를 쌓는 작업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장관은 남북 당국회담이 무산된 이유였던 수석대표의 격 문제와 관련해 북한에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을 요구한 것은 그가 실세이거나 또는 서열을 따져서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류 장관은 19일 부산 동아대에서 열린 특강에서 북한의 통일전선부가 대남사업을 담당하는 기관이고 김 통전부장이 그 기관의 수장이기 때문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에서 남북 교류와 협력을 맡은 기관이 통일부라면 북한은 대남사업을 하는 통전부라고 생각했고 수석대표의 급과 격을 따진 게 아니라 개성공단을 비롯한 남북 현안을 실질적으로 풀 사람을 나오라고 한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김 통전부장은 안 된다고 해서 그 다음 직책의 사람이라도 나와야 한다는 게 한국 정부 입장이었지만 북한이 외면했다고 아쉬워했습니다.

류 장관은 앞으로 북한과의 교류와 협력에서 북한을 대화 상대로 인정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한에 수모나 굴욕감을 느끼도록 하지 않겠다며 북한도 한국 정부를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고통 받는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런 원칙을 바탕으로 남북간의 신뢰를 쌓는다면 웬만해선 남북관계가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당국은 여전히 이번 회담 무산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 돌리며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은 19일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에 실은 기고문에서 한국 측이 실무접촉에선 조평통 서기국장을 회담 수석대표로 인정했다가 남북한이 명단을 교환할 때 통일부 장관과 급이 맞지 않고 국제적 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생떼를 썼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밖에도 우리민족끼리는 실무접촉과 관련해 한국 측을 비난하는 글들을 여러 건 실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