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오스 탈북자 20명, 한국 입국


조태영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의 라오스 탈북민 입국확인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조태영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의 라오스 탈북민 입국확인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라오스주재 한국대사관에 머물던 탈북자 20여 명이 최근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탈북자 강제북송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관련국들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할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의 한 외교 소식통은 라오스에 머물던 탈북자 20 명이 최근 항공편을 이용해 한국에 무사히 입국했다며, 이들은 당국의 조사를 거쳐 한국에 정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4일, 라오스주재 한국대사관 안가에서 지내던 탈북자 18 명을 안전 문제를 고려해 한국대사관으로 옮겼으며, 추가로 라오스에 진입한 탈북자 2명도 대사관에서 함께 보호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가운데는 어린이와 장애인도 포함돼 있지만 현재 이들의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입국은 지난 달 라오스 정부가 한국 행을 희망하던 탈북자 9 명을 강제북송 한 뒤, 라오스를 경유한 탈북 경로가 사실상 폐쇄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그러나 탈북자들의 신변과 관련국과의 관계 등을 고려해 이들의 입국 여부를 공식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조태영 대변인의 기자 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조태영 대변인] “탈북민 관련 사항은 정부는 확인해 주지 않는 그런 방침을 이전부터 확고하게 견지해 오고 있습니다. 정부로서는 해당 국가와의 협의를 포함해서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서 그런 탈북민 관련한 협조시스템이 계속 유지되고,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립니다.“

외교부는 탈북자 강제북송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입니다.

외교부는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업무보고에서 해외에 체류 중인 탈북자들의 보호체계를 개선하고, 동남아 국가들과의 협력체계를 안정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윤병세 외교부 장관] “탈북민 보호 이송체계 등 탈북민 업무 관련 전반적인 시스템을 면밀히 점검하여 개선해 나가는 한편, 해당국의 제도, 체제의 특수성 및 민감성을 감안한 맞춤형 협력 시스템 구축을 통해 탈북 루트의 안정적인 유지 확보를 도모해 나가고자 합니다.”

외교부는 이와 함께 탈북자의 강제북송과 북송된 탈북자들의 처벌을 막기 위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도 탈북자 문제를 적극 제기할 방침입니다.

윤병세 장관은 국회 외통위에서 이달 말 업무를 시작할 예정인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에서도 탈북자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라오스에 머물던 탈북자들이 최근 한국으로 입국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한국 정부가 탈북자들의 납치와 인신매매 행위를 감행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북한 적십자중앙위원회 대변인은 탈북자들의 납치 행위에 청와대와 현지 대사관이 가담했다며 용납할 수 없는 도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