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한-중 정상 합의문에 북한 비핵화 포함"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이 18일 국회 외교통일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이달 말로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한국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중국과의 대북 공조체제를 한층 단단하게 구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달 말로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으로써 미국과 한국, 그리고 중국 세 나라간 큰 틀에서의 대북 공조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업무보고 자료에서 이번 정상회담이 지난 달 미-한 정상회담과 이달 초 미-중 정상회담에 이은 것이라며 이 같은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병세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의원들과의 문답에서 한-중 정상회담 합의문에 북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녹취: 원유철 의원 질의-윤병세 외교부 장관 답변] “이번 한-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공동 선언이 발표문에 담겨질 것이라 전망하십니까?”

“이번에 채택하는 문서는 앞으로 일,이십년을 내다본 미래 비전 공동선언입니다, 그 중에 한반도 관련해서 비핵화가 가장 큰 관심사입니다, 저희는 그러리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윤 장관은 한국과 미국은 물론 중국까지 세 나라의 우선순위는 북한의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16일 탕자쉬안 중국 전 국무위원과의 면담을 언급하며 중국이 최근 들어 비핵화를 최우선 원칙으로 말하는 일이 더 많아졌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미국에 고위급 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선 북한이 제의한 내용으로 볼 때 성사 가능성이 작다고 전망했습니다.

윤 장관은 회담이 이뤄지려면 두 나라간 2.29 합의 수준은 반드시 유지돼야 하고 여기에 북한의 상황 악화에 따른 추가 조치를 의미하는 ‘플러스 알파’의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는 분위기가 워싱턴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는 업무보고 자료에서 북한의 미-북 회담 제의는 예견된 북한의 전형적인 전술이라며, 진정한 비핵화 의지가 의문시되는 평화공세적 성격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대북 제재 완화와 주요국 사이의 대북 공조체제 이완을 노린 전술적 국면 전환을 위한 대화공세로 규정한 겁니다.

윤 장관은 또 남북대화와 미-북 대화의 우선순위와 관련해선 두 대화가 잘 조화되는 가운데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답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