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 "북한 진정성 여부가 미-북 대화 관건"


지난 14일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워싱턴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4일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워싱턴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국립외교원 김현욱 교수와 함께 북한이 미국에 고위급 회담을 제안한 배경과 의도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문) 북한이 남북회담이 무산된 직후 미국과의 회담을 전격 제안했는데요, 어떤 의도가 있다고 보시는지요?

문) 이번 제안에서 북한이 기존의 태도를 바꿨다고 볼 수 있는건가요?

문) 미국은 이번 제안에 일단 냉담한 반응인데요, 앞으로 어떤대응이 예상되십니까?

문) 관련국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지는 것 같은데요, 19일로 예정된 미-한-일 세 나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도 북한의 이번 제안에 대한 논의가 있겠지요?

문) 북한 측 제안이 시기적으로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졌는데요, 중국은 북한의 제안에 어떤 태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