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구글 '이란서 대선 앞두고 해킹 시도 급증'


이란 테헤란에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9일 바케르 칼리바프 후보의 유세에 나온 여성 지지자들.

이란 테헤란에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9일 바케르 칼리바프 후보의 유세에 나온 여성 지지자들.

미국 인터넷 업체 구글은 14일로 예정된 이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이란발 해킹 공격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인터넷 업체 구글은 14일로 예정된 이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이란발 해킹 공격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구글은 어제 (12일) 성명을 통해 이란에 있는 지메일 사용자 수만명을 대상으로 지난 3주간 이른바 ‘피싱’ 공격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에릭 그로스 구글 보안 담당 부사장은 “최근 이란에서 피싱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데 시기와 공격 대상 등으로 미뤄 볼 때 정치적 의도가 엿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공격은 계정 점검을 가장한 이메일을 발송한 뒤, 사용자들이 이를 클릭하면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요구하는 가짜 로그인 페이지로 연결하는 수법으로 이뤄졌습니다.

구글은 이어 계정 보호는 자신들의 최우선 과제라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이 사실을 알리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